회사에서 일해서 벌써 2주간이 지났다.

나는 친구라면 쉽게 회화를 할수 있는데 일 할 떄, 김장해서 뭘 얘기 하면 될 지 몰라서 부끄러운개 있죠. 그러니까, 처음은 상사나 선배들이랑 별로 얘기 못했는데, 2주간이 지난 지금이 돼면, 좀 얘기 할 수 있게 됐다.

일은 기억 해야 될 것은 많아서 아직 잘 못 해서, 가끔씩 되게 어색한 느낌이 들다.

지금부터 천천히 배워서 곧 익숙했으면 좋겠다.

Advertisements